서울통신기술

함께 보는 경기 뉴스

경기도 문화사업 ‘찾아가는 문화힐링’ 통합 브랜드화

[중앙일보] 입력 2012-11-28 18:08:52Z / 수정 2012-11-28 18:22:58Z

경기도는 경기도와 문화의 전당, 문화재단에서 각각 진행 중인 문화공연사업을 ‘찾아가는 문화힐링’이라는 통합 브랜드로 명명하기로 하였다. ‘찾아가는 문화힐링’이라는 브랜드는 문화로 서로의 상처를 치유하고 기쁨을 공유하자는 의미로 만들었다.

현재 경기도 및 각 공공기관에서 하는 문화사업 중 도민을 찾아가거나 모셔오는 공연사업은 11개 사업이 있지만, 각각의 사업이 별개로 추진되다 보니 일반 도민 입장에서 각 사업이 ‘경기도에서 하는 사업’이라는 인식이 부족했던 것이 사실이다.

예를 들어 경기도와 31개 시군에 추진하고 있는 ‘찾아가는 문화활동’, 문화의 전당의 ‘아츠해비타트’, 문화재단의 ‘낮달문화소풍’ 등이 추진되고 있지만 각 사업간 연계가 부족하고, 홍보 또한 각각 진행되고 있어 도민 입장에서 크게 와 닿지 않는다는 의견이 많았다.

경기도청 문화예술과 관계자는 “앞으로 도 및 공공기관의 각 문화사업은 정체성을 유지하면서 그대로 추진하되 각 사업마다 ‘찾아가는 문화힐링’이라는 브랜드로 한 지붕 아래 진행될 예정이며 ‘경기도 문화포털’을 통해 공동홍보를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는 내년도 사업 중 도 ‘찾아가는 문화활동’과 문화의전당 ‘찾아가는 공연선물’의 수혜대상 중 소외계층을 각각 20%씩 늘려 약 9만 명의 소외계층이 추가로 문화적 혜택을 누리도록 할 예정이다.

동영상 뉴스

많이 본 뉴스

    세계속의 경기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