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필 지사, 빅데이터 예비전문가 197명에 “빅데이터를 부탁해”

[중앙일보] 입력 2015-08-26 17:37:18Z / 수정 2015-08-26 17:38:21Z
26일 오전 수원 경기도문화의전당 꿈꾸는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빅데이터 전문가 양성과정 수료식 및 우수프로젝트 발표식 "빅데이터를 부탁해"에서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격려말씀 을 하고 있다.


경기도가 데이터 산업에 필요한 우수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선도적으로 추진한 빅데이터 전문인력 양성사업이 첫 번째 결실을 맺었다.

경기도는 26일 오전 9시 경기도문화의전당에서 ‘경기도 빅데이터 전문인력 양성과정 수료식 ? 빅데이터를 부탁해’를 열고 빅데이터 분석과정 72명, 기술과정 125명 등 총 197명의 빅데이터 예비 전문가를 배출했다.

이날 수료식에는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배수문 경기도의회 기획재정위원장, 박재순 도의원 등이 참석해 수료생들을 격려했다.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이날 인사말을 통해 “보석 같은 데이터들이 세상에 널려있는데 이 데이터에서 귀중한 의미를 뽑아내는 작업은 사실 쉽지 않지만 뽑아내기만 하면 보석”이라며 빅데이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남 지사는 최근 인기를 끈 한 과자 브랜드를 예로 들면서 “이 브랜드를 만든 사람은 한 디자인 전공 교수의 지원을 받은 대학생이었다.”면서 “경기도가 빅데이터와 관련된 여러 프로젝트를 하고 있다. 여러분도 도전했으면 한다. 세상의 근본적인 변화를 이끌어 낼 수 있는 아이디어를 주면 대한민국 뿐 아니라 전 세계의 스탠더드로 수출할 수 있도록 뒷받침 하겠다.”고 격려했다.

빅데이터 전문인력 양성과정은 지난 6월 22일부터 8월 25일까지 총 10주에 걸쳐 ▲ 빅데이터 분석과 활용중심의 ‘빅데이터 분석 전문가 과정’ ▲ 빅데이터 기술과 프로그래밍 중심의 ‘빅데이터 기술 전문가 과정’ 2개 분야로 운영됐다.

경기도는 교육장별로 3~4명씩 총 30여명의 현장 전문가를 강사로 활용해, 현업에서 바로 적용 가능한 프로젝트 중심의 교육을 진행했다. 최대 7:1의 경쟁률을 뚫고 선발된 수료생들은 대학원 4학기 분량인 총 400시간 동안의 교육과정을 뜨거운 열정으로 소화하였다.

경기도는 158개 기업으로 구성된 한국DB산업협의회와 연계해 우수한 실력을 갖춘 수료생들이 우선 채용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이성호 빅데이터담당관은 “올해를 시작으로 2018년까지 1,000명의 빅데이터 전문인력을 양성해 판교 테크노밸리를 비롯한 데이터 산업현장에서 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 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수료식 이후에는 7개 교육장별로 예선을 거쳐 엄선된 대표 프로젝트를 발표하는 오디션이 열렸으며, 바르셀로나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에서 IT기업 대표로 변신한 이은철 대표로부터 ‘꿈을 향해 쏘다’라는 제목의 특강이 이어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동영상 뉴스

많이 본 뉴스

    세계속의 경기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