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통신기술

함께 보는 경기 뉴스

경기도 무한돌봄센터, 복지부 선정 전국 최우수 복지기관 등극

[중앙일보] 입력 2012-11-26 16:57:27Z


보건복지부가 실시한 희망복지지원단 평가 결과 경기도 무한돌봄센터가 전국 최우수 기관에 선정됐다.

경기도는 26일 오전 10시 63컨벤션 센터에서 열릴 예정인 2012 희망복지지원단 평가에서 최우수 광역 기관상과 함께 5천만원의 포상금을 받는다고 25일 밝혔다.

희망복지지원단은 경기도가 추진 중인 무한돌봄센터 사업을 정부가 벤치마킹해 실시하는 복지전달시스템으로 정부가 경기도의 특수성을 고려해 다른 지역과 달리 무한돌봄센터 고유 명칭을 쓰도록 하고 있다. 이날 시상식에서는 우수 시군으로 선정된 전국 43개 시·군 가운데 경기도내 9개 市가 포함돼 경기도의 복지전달체계가 우수하다는 것을 입증했다.

무한돌봄센터는 2008년 시작된 무한돌봄사업의 성공에 힘입어 2010년 경기도가 국내 최초로 선보인 복지전달 시스템으로 민간과 공공기관의 사회복지서비스를 연계해 한 자리에서 제공하는 원스톱서비스를 말한다. 도움을 받으려는 사람이 도움을 주는 기관을 일일이 찾아다녀야 하는 기존 복지전달체계의 문제점을 극복하기 위해 시도된 것으로 한 자리에서 모든 복지정보를 얻을 수 있는 수요자 중심의 복지제도라는 점에서 중앙정부 및 국내외 복지전문가들의 벤치마킹 모델이 되어 왔다.

정부는 올해 도의 무한돌봄센터를 벤치마킹해 ‘희망복지지원단’제도를 시작했다. 한편, 경기도는 무한돌봄사업을 통해 2008년 11월부터 올 9월말 현재까지 4년 동안 모두 7만 3천여 위기가구에 대해 811억원을 지원했다. 경기도는 맞춤형 사례관리를 수행하기 위해 각 시?군 별로 무한돌봄센터를 설치하고 274억 원의 예산을 투입 공무원 이외에 별도로 민간사례관리자 220명을 채용, 지금까지 35,310가구에 대해 사례관리를 추진했다.

예산지원 외에도 각 민간단체와 MOU를 체결하여 나눔문화 활성화에도 기여하고 있다. 병원진료비 감면, 학습비 지원, 무료법률상담, 서민금융 지원 및 시군 무한돌봄센터의 민간자원 발굴 연계 실적도 353억원 상당액을 넘어설 만큼 큰 성과를 내고 있으며 도민들의 정성으로 모은 45억 원의 무한돌봄성금은 월세보증금, 노인우울증환자 치료비, 간병비 등으로 별도 지원되어 2중 3중의 복지안전망 역할을 다하고 있다.

경기도 무한돌봄은 중앙정부와 국내외 복지전문가 사이에서도 모범적인 복지사업 사례가 되고 있다. 지금까지 일본의 시즈오카 복지대학 및 아시야대학교, 서울시, 전북, 경북, 청주시, 군산시, 양산시, 홍성군 등 타 지자체에서 벤치마킹을 실시했다. 이 같은 공을 인정받아 7회에 걸쳐 국내 유수 언론사가 선정한 복지브랜드 대상을 수상했으며 행정안전부가 주최한 지방자치경영대전 최우수상, 대통령소속 사회통합위원회사회정책서비스 전달체계 구축 최우수 전달체계 선정되기도 했다.

동영상 뉴스

많이 본 뉴스

    세계속의 경기도